저와 친한 언니가 이야기 해준겁니다..

 

지금 그 언니는 대학생 3학년인데 언니랑 친하게 지낸 친구분의 경험입니다.

 

지금으로부터 2년전에 미국도착한 언니 친구분은 우수한 성적덕분에 

자신이 다니고 싶었던 대학에 붙었고 그것 때문에 

어머니와 여동생이 한국에 아버지를 놔두시고 미국에 오신거예요.

 

학교와 꽤 가까운 곳으로 집을 알아보고 다니던 찰나에 방 2개의 괜찮은 집이 나온겁니다

 

겉은 조금 오래되어 보였지만 들어가보니

(풀옵션) 식의 집이라 한가지 흠이라면 집에 세탁기가 없어서 직접 구입 해야 했었죠..

 

재빨리 거래를 하였고

그 다 다음주 쯤에 중고 세탁기를 살려고 신문이며

온라인이며, 사방팔방 알아보고 다녔데요..

 

그러다가, 중고 전문사이트에서

괜찮은 세탁기가 나와서 클릭해서 보는데 단지 좀 오래 된 모델이였지만 

드럼 세탁기에 가격도 심히 착했던 터라 재빨리 주인과 딜을 한후에 

결제를 하고 한 3일쯤 지나서 세탁기가 집으로 도착했습니다..

 

뜯어서 보니깐, 꽤괜찮아서 기분이 좋았었던 친구분

언니 어머니는, "싼게 비지떡" 이라며 별로 탐탁치 않게 생각하셨다고 합니다.

 

그래도, 일다나 빨래는 해야하니, 그리고 빨래방이 꽤 멀어서 꼭 살수밖에 없었답니다

 

그래서 몇번써보고 나니

옷도 잘 세탁되어서 기분좋게 잘샀다 그러한 생각이 채 가시기도 전에

여동생이 집에서 이상한 소리가 난다고 하는겁니다

 

누가 자꾸 주방 유리창을 두드린다는겁니다.

 

그것도 한 2분정도를 반복적으로 하다가 아침이 되서야 안들린다고 하는겁니다.

 

그래서 언니는, 자기 여동생이 미국와서 스트레스 많아서 

잘못 들은거라고 생각하고 괜히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몇달이 지났을까요?

 

언니가 밀린 빨래를 할려고 다용도실로 들어가서 세탁기에 빨래를 넣고 돌리는데 

그날따라 이상하게 세탁기 소리가 커서 이게 벌써 망가졌나 하는생각에 걱정이되서 

살펴보다가 거실에 나와서 TV 를 보다가 그만 잠이들고 말았죠.

 

자다가 보니까... 여동생이 말했던 소리가 들리더랍니다....

 

주방에서 유리창 두드리는 소리가요...

 

근데 처음에는 크게 들리더니, 시간이 지날수록.... 

작게, 작게, 작게 들리기에 별거 아니다라고 생각하고 잠에 드는데....

 

꿈에서 요상한 꿈을 꿨다는 겁니다

 

자기가 다용도 실로 들어가서 깨끗해진 빨래를 뺄려고

 세탁기에 고리를 돌리는순간 세탁기 안에서

3살정도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자기를 째려보고 있었다고 ...

 

그리곤....

 

바닥엔 피가 촤악 하고 흘러내리는겁니다...

 

이상한 꿈을 꾸고 난 언니는, 내가 고사1을 보는게 아니엿어...

 

라는 생각을 가지고 다용도 실로 들어갔데요..

 

세탁기에서 빨린 빨래를 빼서 드라이어로 넣고 나오려는순간,,..........

 

"퉁 퉁 퉁 퉁...... 퉁 퉁 퉁 퉁.......퉁 퉁퉁 퉁......."

 

하는 소리가 온 다용도실을 공포로 빠트린겁니다....

 

여동생이 주방에서 소리가난다고 했었던 곳은... 


바로 주방안쪽에있는 다용도 실이였던 거지요 !

 

누가 장난으로 유리창을 두드린줄 알았는데....

 

누군가가 드럼세탁기의 유리를 안에서 두드리고 있었던 겁니다...

 

너무 놀랜 언니는 어머니가 오자마자 이야기를 했고

 

어머니는 니가 잘못 들은거다 라면서 언니의 말을 안믿으셨데요...

 

언니는 이번 5월달에 졸업해서 8월중순쯤에 가족들과 한국으로 돌아갔다고 들었씁니다..

 

혹시 또 모르죠.......

 

지금도 빈집에서 세탁기 문을 열어달라고

 

"퉁 퉁 퉁 퉁 퉁"

 

하는 소리가 울리고 있을지..........

'떠도는공포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담] 세탁기  (0) 2014.09.04
[괴담] 귀신과의 하룻밤  (3) 2014.08.22
[괴담] 사고가 많은 역  (0) 2014.08.22
[실화] 미친년  (0) 2014.08.15
[괴담] 히치하이킹  (0) 2014.08.15
[실화] 인신매매이야기1  (2) 2014.07.21
Posted by 쌈무이 ssammu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