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비가 오는데.. 

문득 그때도 비온걸 생각하니깐 갑자기 생각나서 올려봅니다.

 

그날은 정확히 기억합니다. 

2005년 태풍 나비가 왔을때였지요.

 

그날 저는 할머니댁(순천)을 같이 아버지와갔다가 

저는일요일날 토플시험을 봐야해서 토요일 3시 고속버스차로 타고 올라왔습니다.

 

그런데 그날 막 태풍타비오고 난리나서 

차도 엄청막히고 비도 장난아니게 오고 그래서 예상도착시간보다 

3시간정도 더 걸릴거라는 말에 그냥 잠이나 자자하고 잠을 청했습니다.

 

그때 제가 제일 뒷자석 창가2번째 좌석에 앉아있었죠.

그리고 중간에 잠깐 휴게소에 들를때 잠에서 깼는데 

귀찮아서 안나가고 그냥 그자리에서 계속 자고 있었습니다.

 

근데 다시 잠에들기 한2초전에 무심코 어떤할머니가 신고있는 

파란색 고무신을 봤습니다

그냥 볼려고 본게 아니라 눈감으며 무심코 본거여서 아무생각없이 다시 잠을자고 

수원 고속버스 터미널에 밤11시인가 그쯤에 도착했습니다.

 

저는 집이 안양이기때문에 버스를 타고 갈려고 노선을 봤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한 30분을 기다려도 막차가 갔는지 안보이더라구요.

 

그런데 어느 할머니분이 오시더니 제가 기다리는 노선을 말하면서 

앞에 남자두분을 가리키면서 수원역까지 같이타고 

저한테는 천원만 내라는식으로 말하더군요,

 

그래서 당연히 좋다고하고 합승하고 갔습니다

그할머니가 앞에타고 제가 그남자 두분사이에 타게되었습니다.

 

집이 안양인지라 저는 당연 수원역에 내리면 안양까지 가는게 훨씬 쉬울꺼라 생각하고 탔었죠. 

게다가 수원지리는 정말 몰라서 차가 가는게 이방향이 맞는건지도 모르고 계속가고 있었는데.. 

순간 정말 이상한겁니다

아무리 멀어도 고속 버스 터미널에서 타고 출발한지 15분이 넘었는데 

대로변은 안타고 2차선 국도로 가는거여서 약간 의심되어 

"기사님 지금 가는방향이 맞아요?" 라고 수원역은 말 안하고 물어보았죠. 

그니깐 이색끼가 하는말이...

 

ㅡㅡㅡㅡ

기사:"지금 고속버스터미널로 가고있는거 맞아요"

ㅡㅡㅡㅡ

 

이러는겁니다.;;;


그때 순간 갑자기 소름 쫙올라오고 기사 이색끼가 잘못말한걸 아는지모르는지 

혼자 쪼개고 앞에탄 할머니도 실실 쪼개는겁니다.

 

그때 알아차렸습니다..그할머니 신발이 파란색 고무신인겁니다

첨부터 타겟을 저로 삼고 계속 쫒아온거지요..

 

이거 납치거나 팔려가는구나...라고 생각이 들었고

차가 운행중에 뛰어내릴라해도 제 양옆으로 그남자두명이 앉아있어서 

도저히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황이였습니다.

 

그리고 진짜 식은땀 계속 흘리면서 이놈들도 눈치 챗는지 아예 대놓고 이상한길로 가더군요

그러다가 국도 어느 한쪽으로 빠지고 지방도를 타면서 아파트 근처를 어슬렁거리는 겁니다.

 

이제 아예 제팔을 양옆으로 이놈들이 잡고있었고요

그리고 어느 아파트 뒤에 공터있는쯤에 이넘들이 내리라고 하고 어쩔수없이 내리니까 

공터옆에 봉고차에서 어떤사람이 나오면서 막웃으면서저한테 오는거 보고 

진짜 사람이 한번 초인적인 힘을 내야할때다 생각하면서 

그 양쪽에 있던 사람중 오른쪽에 있는사람을 팔꿈치로 올려서 턱을치고 왼쪽에있는사람 손 뿌리치고

 

진짜 구라안치고 2키로는 비오는날 전력질주로 날아서 어느 아파트 경비실에 들어가서

112좀 신고해달라고 부탁하고 경찰차타고 경찰서와서 있던일 다 말하니깐

 

요즘 이런수법 죤나 많다고 조심하라고 간단하게 조서쓰고 

경찰서에서 자고 다음날 시험은 개뿔 무서워서 보지도 못하고 

경찰차로 수원역까지 다시간 다음에 전철타고 왔습니다.

 

제가 만약 그떄 생각을 조금이라도 안했으면.. 

아마 인신매매 당하고 발 두짝 짤렸을지도 모르죠

이글은 진짜 픽션 0.1도 가미되지 않은 정말 100% 실화입니다.

 

제가 말주변이 없어서 상황을 좀 어리숙하게 썻는데 전 그때 진짜 세상의 끝을 보았습니다.


<출처 : 미상 / 제보자 : 서린님>










'떠도는공포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화] 미친년  (0) 2014.08.15
[괴담] 히치하이킹  (0) 2014.08.15
[실화] 인신매매이야기1  (2) 2014.07.21
[실화] 98년 인신매매 이야기  (1) 2014.04.13
[괴담] 이해하면 무서운이야기1  (0) 2014.03.17
[괴담] 멍멍멍...  (0) 2014.03.14
Posted by 쌈무이 ssammu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쌈무이ㅊ팬 2014.07.21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잘 보고이썽요~

  2. 맞아여 2015.01.08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슷한일 있었는데 담배사러갔다가 어떤 할머니가 다리 아프다면서 제차앞에 서잇길래 태워달라는식으로 하다가 건정한 남성 3분이 제차에 점점다가오더니 뭉둥이로 제 운전석 옆 유리리를 박살 내더라고요..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