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밤 요시노라는 자신의 애마를 타고 드라이브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머리가 긴 여자가 차 앞을 가로 막고 차를 세웠다. 

여자는 인기척이 없던 골목에 서서 요시노리의 차가 가까이 가자 살짝 손을 든 것이다.

요시노리는 차를 세웠다.

가까이서 보니 머리카락이 매우 긴 여자였다. 

허리까지 내려와 치렁치렁했다.


요시노리 : "하핫 이런 시간에 히치 하이킹인가?"


요시노리가 그렇게 말을 걸었다.


여자 : "미안합니다. 길을 잃어버려서 그만..아는 곳까지만 태워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요시노리 : "뭐 집에 가는 길만 알려주시면 괜찮습니다.어디로 가시려는 건가요?"

여자 : "화원 묘지의 부근입니다."

요시노리 : "이,이런 시간에 묘지라구요?"

여자 : "네 친한 친구가 살고 있어서..."


요시노리는 어쩐지 기분이 나빴지만 정성껏 그녀를 태워다 주었다. 

당시 느꼈던 기분이.. 여자에게서 왠지모를 흙 냄새가 진동한다는것..

그녀를 목적지까지 데려다준 요시노리는 

차에서 내려 고개 숙여 감사하는 그 여성을 남겨두고 차를 급히 출발시켰다.


그런데 창 밖을 보니...

아까 내려줬던 여자가 무서운 얼굴을 한채로 차 옆에 달라붙어 같이 달리고 있었다.!!

긴 머리를 마구 흩트리고 눈을 부릅뜬채...한쪽손으로 쾅! 쾅! 하고 창문을 두드린다.


요시노리 : "으악~~~~!!!!!!!!!!이런 X년이..역..역시 인간이 아니었어..."


요시노리는 여자의 무서운 형상을 보고는 기겁해 단숨에 액셀을 밟아 미친듯이 차의 속도를 올렸다.


갑자기 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ㅏ아아악하는 괴성과 함께 인간이 아닌 그것은 하늘을 날아서 따라오고 있었다.

그것은 창문에 피를 마구 뿌려대며 쫒아왔다.!!


요시노리 : "젠장~젠장~젠장~!!!!"


(부아아아아아앙~~~~~~~~~~~~~~~!)


실성직전까지 간 요시노리는 속도를 최대한 올렸다.


귀신에게 죽느니 차라리 교통사고가 나는것이 낫겠다고 생각을 했다.


다행이도 더이상 귀신은 따라오지 않았다.


부들부들 떨리는 손으로 핸들을 잡고 요시노리는 집에 도착했다.

식은땀에 범벅이 된채로 안도의 한숨이 나왔다.


요시노리 : "하아..........살..았..다..내가 이런일을 겪을줄이야......."


그러고 차 문을 열었는데 (털썩)하는 소리와 함께 무언가가 발밑으로 떨어졌다.


자세히 보니 그것은.....................

.

.

.

.

.

긴 머리가 붙은 통째로 벗겨진 사람의 머리가죽이었다.


<제보자 : 죽음의머리님>










'떠도는공포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담] 사고가 많은 역  (0) 2014.08.22
[실화] 미친년  (0) 2014.08.15
[괴담] 히치하이킹  (0) 2014.08.15
[실화] 인신매매이야기1  (2) 2014.07.21
[실화] 98년 인신매매 이야기  (1) 2014.04.13
[괴담] 이해하면 무서운이야기1  (0) 2014.03.17
Posted by 쌈무이 ssammui

댓글을 달아 주세요